관리 메뉴

바람다당의 생각창고™

소소한 사랑의 감정 본문

일상이야기/일상이야기

소소한 사랑의 감정

바람다당 2011. 10. 4. 20:32



나이가 들어도 그런 사랑의 감정을 간직할 수 있을까?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믿음과, 거창하거나 미쳐버릴듯 정렬적이지 않아

 평생을 함께하며 나눌 수 있는 그런 소소한 사랑을 말이다.


"너가 말썽피는건 좋은데, 내가 사랑하는 여자는 울리지 말아라.

너한텐 엄마일지 모르지만, 나한텐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여자야" 저는 아직도 그 말이 잊혀지지가 않아요

- JK김동욱.

 

 


 





 

'일상이야기 > 일상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자를 돌보는 할머니  (0) 2011.10.28
어느새 차가워진 가을비  (0) 2011.10.14
2011년 10월의 어느 가을  (0) 2011.10.13
이성적 판단이라는 변명  (0) 2011.10.06
소소한 사랑의 감정  (0) 2011.10.04
도시의 가을 풍경  (0) 2011.10.04
소리없이 찾아오는 가을  (1) 2011.10.03
관악산 둘레길의 가을 풍경  (0) 2011.10.02
20110928_빛나는 연통  (0) 2011.10.01
Tag
,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