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바람다당의 생각창고™

엠네스티의 우표형 공익광고 시리즈 본문

광고이야기/공익광고

엠네스티의 우표형 공익광고 시리즈

바람다당 2012.02.22 07:00

Child Soldiers 아동병사


Death Penalty 사형제도


Domestic Violence 가정폭력



 위의 세가지 광고는 엠네스티에서 제작된 우표형 공익광고 시리즈입니다.
 엠네스티에서 가장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쟁점 사안들을 알기 쉽게 표현한 것입니다.
 
 이들 중 첫 번째는 아동병사에 관한 문제를 제기한 공익광고인데, 2010년을 기준으로 전세계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아동병사들이 약 2천 5백만명에 달하고 있습니다.

  체력적으로 약한 아동병사들을 징집하는 것이 얼핏 이해가 가지 않을 수 있는데요, 아동병사들은 도덕관념이 성립되지 않아 살인이나 다른 범죄들을 명령할 경우 주저없이 명령을 이행한다고 합니다. 또한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없어 독재자들의 총알받이로 활용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엠네스티에서 제작된 이 광고는 "2007 Epica awards" 에서 금상을 수상한 공익광고인데요,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웃으면서 축구를 하는 장면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그들의 축구공을 살펴보면 그것이 공이 아니라 해골임을 알 수 있습니다.
 
 해맑게 웃고 뛰어노는 아이들의 모습과 끔찍한 해골 축구공. 
 아동병사로 인해 벌어지는 문제점을 날카롭게 잘 표현하고 있는 공익광고였습니다.



아동병사들의 증언

“병영에서 달아난 한 소년병이 붙잡히자 어른 군인들은 그 애를 묶고 우리 어린이들로 하여금 때려죽이라고 명령했습니다. 우리는 울며 매질을 했습니다. 그 소년은 고통에 몸부림치다 결국 죽고 말았습니다. 군인들은 죽은 그 소년이 흘리는 피를 우리 손에 직접 묻히라고 했습니다. 요즘 나는 가엾은 그 아이가 나타나 하염없이 우는 꿈을 꾸곤 합니다….” (16세 소녀)

“그들이 내 목에 상처를 내고 약초 같은 걸 집어넣자 머리가 혼란스러워졌어요. 그 뒤로 집에 돌아가기 싫었어요. 그 기분을 또 느끼고 싶었죠. 어떤 약초를 피우고 나면 사람을 죽이는 것에 대한 두려움도 없어져요.” (17세 소년)

“…그때 사흘을 굶었어요. 처음에 반군들이 누가 ‘음식’이 될 거냐고 물었을 때 농담인 줄 알았죠. 그런데 정말 우리 가운데 한 여자아이를 죽여서 요리를 만들더니 먹으라고 강요했어요.” (13세 소녀)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