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일상이야기

만년필 입문자를 위한 만년필, 펠리칸 M200 사용기

 Pelikan M200 fountain pen

 

 

글을 써야 하는 일이 잦아서 늘 만년필에 대한 욕심은 있었습니다. 하지만, 만년필에 대한 사전 지식이 없다보니 어떤 제품을 선택해야 할지 막막하더군요. 그래서 가볍게 쓰기 좋은 <입문자용 만년필>이라는 검색어 위주로 검색을 하기 시작했고, 그렇게 발견한 만년필이 바로 펠리칸 M200 입니다.

 

 

만년필에 입문한지 고작 한 달 밖에 되지 않았기에 만년필에 대한 평가를 하기는 어렵지만, 만년필이 가진 매력에 빠져들기에는 충분한 시간이었습니다.

 

 굳이 표현하자면 " 글을 써내려가는 재미가 있다"라고 할까요? 

 

 

무엇보다 종이에 사각사각 써내려 가는 느낌이 좋습니다. 힘을 주지 않아도 닙을 타고 흘러나오는 잉크 덕분에 느낌이 부드럽고 필기량이 많아도 손목이 아프지 않네요.

 

 

 <펠리칸 M200>은 입문자용 만년필이라는 호칭처럼 펠리칸 브랜드 중 가장 낮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는 모델입니다. 해외 직구를 하면 10만원 안쪽으로 구매가능하며 고시생 만년필이라는 애칭으로 불릴만큼 많은 사용자들이 있는 이유도 그 때문입니다.

 

 

만년필 매니아들이 보기에는 부족한 점이 많겠지만, 만년필 입문자인 저에게는 부담없이 편하게 쓸 수 있는 이 제품이 마음에 드네요.

 

제품 자체는 가볍지만, 잉크를 채워넣으면 글을 쓰기에 적당한 무게로 균형이 잡힙니다.

그래서 많은 글을 쓰기에도 적합하죠.

 

 

 참고로 펜촉은 EF촉입니다. 펠리칸 제품 중 가장 가는 촉이지만, 한글이나 한자 문화권에서는 이 정도의 펜촉이 적합하다고 합니다. 영어와 달리 써야 하는 획이 많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한 가지 주의할 점은 이 제품은 뚜껑을 힘으로 뽑아서 쓰면 안됩니다. 부드럽게 돌려서 풀어내는 방식이기 때문인데 아마도 잉크가 새는 사고가 발생했을때 잉크가 더 새지 않게 잡아두기 위해 이런 방식을 쓰지 않았나라는 생각을 해 봅니다. 

 

 

 

 요즘 손글씨가 유행하면서 손글씨용 아트펜과 함께 만년필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고 있는데요, 처음부터 비싼 제품을 고집하지 말고 보급형 라인부터 차근차근 써보면서 자신의 필기 스타일이 만년필과 어울리나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라미 2000>과 <펠리칸 M200>, 제가 <입문자용 보급형 만년필>을 검색 하며 두가지 제품을 두고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만년필 매니아들이 실용적이면서 가격 대비 성능이 가장 좋은 제품으로 공통적으로 추천한 만년필이 바로 이 두 제품이었거든요. 결국 전 모던한 <라미 2000>대신 클래식한 느낌의 <펠리칸 M200>을 선택했습니다. 하지만 어느 두 제품을 선택하든 후회하지 않을 것입니다.

 

종이 위 사각거리며 긍르 써내려 가는 만년필만 매력을 경험해 본다면 말입니다.

 

 

  • Favicon of http://aaaaiiight.tistory.com BlogIcon 아잇 2014.07.20 10:36

    만년필을 한 번도 써본 적이 없어서
    제게는 그저 요원하다고만 생각했었는데
    (일반 볼펜에서 좀 더 무난함을 느꼈기 때문에)
    이렇게 가볍게 쓸 수 있는 거라면 한번 도전해봐도 좋겠네요^^
    부담이 없을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www.youlaw.co.kr BlogIcon 바람다당 2014.07.20 11:12 신고

      만년필은 잉크도 채워넣어야 하고, 틈틈히 관리도 해주어야 하기 때문에 확실히 불편합니다. 그래도 그 불편함을 감수할 만한 아날로그한 매력이 있네요.^^

    • Favicon of https://aaaaiiight.tistory.com BlogIcon 아잇 2014.07.20 20:38 신고

      제가 만년필을 쓴다면 아마도 일회용 리필을 자주 이용해야 할까 봐요...ㅎ;

    • Favicon of https://www.youlaw.co.kr BlogIcon 바람다당 2014.07.23 00:46 신고

      저도 구매할 때 리필을 받았는데, 웬지 고생스럽게 잉크를 넣어보고 싶었어요. 그 것이 저의 만년필에 대한 로망이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princetotti.tistory.com BlogIcon world tourist 2014.07.20 20:48 신고

    만년필이 굉장히 고전적인데..뭔가 있어보이긴 하던데..
    이글 보고 나니 한번 이용해 보고 싶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variousinterestedpeople.tistory.com BlogIcon L'artiste curieuse 2014.07.21 00:41 신고

    저는 라미 사용하고 있어요. 입문으로 10만원이면 꽤 비싼 것 같은데 ㅎㅎ

    • Favicon of https://www.youlaw.co.kr BlogIcon 바람다당 2014.07.23 00:50 신고

      저도 마지막까지 라미로 고민을 했는데, 결국 펠리칸을 구매했어요. 다음 만년필을 고른다면 라미로 써보지 않을까 싶어요. 그러고보니 입문용이라기 보다는 범융 만년필이라고 제목을 바꾸어야겠네요. 아무래도 한번 사면 오래쓸 것 같아서 욕심을 내다보니 10만원대까지 올라갔네요.

  • Favicon of https://mbk4141.tistory.com BlogIcon 순간을소중히! 2014.07.21 20:09 신고

    언제 쓰고 안써 봤는지 모르는 만년필이네요.
    어릴적에는 그렇게도 가지고 싶었던 물건이었는데
    시대가 바뀌고 사용할 일이 적어지니 만년필은
    왠지 우리나라에서 예전에 붓으로 서예를 썼듯이
    그런 느낌이 나네요.
    요즘 시대에 만년필을 쓰는 것은 나름 운치도 있어 보이고
    무엇인가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을 어필할때도 좋은
    도구가 될 듯합니다.

    • Favicon of https://www.youlaw.co.kr BlogIcon 바람다당 2014.07.23 00:54 신고

      요즘 캘리용 만년필이 인기가 만더라구요. 특히 연성닙으로 된 제품들은 붓처럼 획의 굵기를 조절할 수 있어서 많이 이용을 하는데, 저는 캘리그라피보다 평소 필기용으로 많이 쓸 것 같아서 무난한 제품을 선택했습니다. 아무래도 만년필이 불편한 점이 있긴 하지만, 쓰는 재미가 있어서 좋네요. 말씀하신 것 처럼 처음 만나는 분과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어가기도 좋아서 애용하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otol.tistory.com BlogIcon 도톨 2014.08.06 09:24 신고

    전 세일러 프로피트 영 EF 쓰고 있는데,
    더 세필 원하시면 한 번 써 보세요. ^^

  • 10.18 2014.10.18 13:45

    돌려서 빼는것 말고 원터치로 쭉 뽑는 뚜껑달린 만년필은 압력차이 때문에 잉크가 세어나와요

  • 10.18 2014.10.18 13:45

    돌려서 빼는것 말고 원터치로 쭉 뽑는 뚜껑달린 만년필은 압력차이 때문에 잉크가 세어나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