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이야기/공익광고

[PETA] 동물보호 공익광고, Stop Buying When you buy, you become part of it. Poaching is driven by demand. So the day you stop buying, they stop killing. 이 광고는 싱가포르에서 제작된 PETA의 공익광고입니다. PETA (People for the Ethical Treatment of Animals)는 동물을 윤리적으로 대우하는 사람들이라는 뜻으로 1980년 설립된 동물보호운동 단체인데, 동물실험, 모피, 공장식 축산, 동물들이 인간의 오락을 위한 사냥을 반대하는 등 다양한 동물 윤리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 광고를 자세히 보면 동물을 사냥하는 사람뿐만 아니라 그 동물의 뿔, 가죽을 구매하는 사람도 그 사냥과 학대에 동참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더보기
잉크가 그려낸 가장 끔찍한 한 줄, 엠네스티 공익광고 가족관계도편 이 광고는 페루 리마에서 제작된 엠네스티 공익광고 입니다. 어떤 광고인지 느낌이 오시나요? 이 광고는 바로 아동에 대한 성적 학대가 친척에 의해 이루어진다는 것을 경고하는 엠네스티의 공익광고입니다. 광고의 이미지를 잘 보면 가족관계도가 그려져있는데, 일반적으로 가족관계도에서 수직인 관계는 부모 자식간, 부모로 부터 내려오는 수평의 트리 관계는 형제, 그리고 직접적인 수평 관계는 부부사이를 의미합니다. 따라서 위의 공익광고에 나타난 가족관계도에서 삼촌에서 조카로, 아빠에서 딸로 이어진 줄 하나는 그들의 관계가 부부관계라는 것을 나타내며 이 상징적인 단 한줄을 가족관계도에 추가함으로써 아동에 대한 성적 학대를 표현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광고 하단에는 "페루에서 일어나는 아동성적학대의 50% 이상이 친인척간에.. 더보기
[공익광고] 세상을 깨끗하게 홍콩 공익광고 오랜만에 광고 시리즈를 올려봅니다. 이 광고는 홍콩의 공익광고로 "Hong Kong Cleanup" 운동을 홍보하기 위한 광고입니다. 올해로 15회차가 된 이 운동은 홍콩의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운동인데, 이 광고에서는 거대한 쓰레기를 옮기는 소인국 사람들을 이용해 홍콩의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시민들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점을 표현하였습니다. 아무리 큰 쓰레기가 하더라도 여러사람이 힘을 모으면 치울 수 있다는 점을 홍보한 것 같기도 하고 다른 측면에서는 쓰레기를 치우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니 버리지 말라는 점을 부각한 광고인 것 같기도 합니다. 광고의 컨셉이 선명해서 쉽게 이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완성도가 높은 광고라는 평가를 하고 싶네요. 더보기
2014 칸 광고제 수상작 - 비폭력버스 Non-violence Bus ⓒ McCann, Mexico ■ The Non-Violence Project : Non-violence Bus 이 광고는 2014 칸 광고제 옥외광고 부분에서 상을 수상한 "The Non-Violence Project : Non-violence Bus"라는 작품입니다. ⓒ McCann, Mexico ■ VIOLENCE ENDS WHEN EDUCATION BEGINS. 멕시코에서 제작된 이 광고는 설치형 옥외광고로 제작이 되었는데요, 학생들이 이용하는 스쿨버스를 개조해 버스의 반은 범죄인 호송차량으로 나머지 반은 학생들을 운송하는 스쿨버스로 꾸몄습니다. 그리고 버스의 옆면에 "VIOLENCE ENDS WHEN EDUCATION BEGINS."이라는 문구를 달고 학생들은 스쿨버스 앞좌석에, 죄수복을 입은 .. 더보기
2013년 칸 광고제 수상작 - Liking isn't helping ⓒ Publicis, Singapore ⓒ Publicis, Singapore ⓒ Publicis, Singapore Liking isn't helping. Be a volunteer. 오늘은 2014년 칸 광고제 수상작 리스트를 살펴보다 발견한 2013년 칸 광고제 PRESS부분 금상 수상작을 올려봅니다. "Liking isn't helping"라는 문구 한 줄과 흑백의 사진 중앙에 놓인 피사체. 그리고 그들을 향해 자랑스럽게 엄지 손가락을 내밀고 있는 수 많은 사람들. 단 한 줄의 문구와 사진 한 장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 이 광고는 "Crisis Relief Singapore"라는 싱카포르의 비영리 기독교 구호 단체의 공익광고입니다. 홍수나 지진과 같은 천재지변이나 전쟁과 가난과 같은 재난으로 고통을.. 더보기
2014 칸 광고제 수상작 - 장기기증 공익광고 Brazilian Association of Organ Transplant 광고 속 소방대원과 해상구조대원이 7명의 사상자를 구조하고 있습니다. 살아남은 7명에게는 영웅과 같은 이 듬직한 소방대원과 구조대원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이 광고는 브라질 상파울로에서 제작된 광고로 브라질 장기기증 협회에서 만든 장기기증 독려를 위한 공익 광고입니다. 언뜻 훝어봐도 어떤 내용인지 금밤 감이 잡히는데요. 화면 상단의 카피라이트를 보면 좀 더 선명하게 광고의 목적을 알 수 있습니다. You can do the same. Become an organ donor and save up to 7 lives. Tell your family. 즉, 이 광고는 사람의 생명을 책임지는 이 듬작한 대원들 처럼 장기기증 서약을 통해 7.. 더보기
[해외 공익광고] 증오가 없는 아름다운 세상 - Volunteer Center Zagreb 이 광고는 Volunteer Center Zagreb(이하 VCZ)이라는 비영리, 비정부기구가 시행한 HATE(증오)라는 공익광고입니다. 광고의 목적도 좋고, 아이디어도 기발해서 평점이 높은 외부설치형 광고인데요, 광고의 제목을 보면 이 광고의 목적을 바로 알 수 있습니다. The world is much better without hate. 즉, "증오가 없으면 훨씬 좋은 세상(world)이 됩니다." 라는 문구 중 한 글자를 흐릿하게 지워 "증오가 없으면 훨씬 좋은 말(word)이 됩니다."라는 문구로 바꾸어 놓았는데요, 이 문구가 바로 이 광고의 목적과 방법을 가장 함축적으로 표현한 부분입니다. 이처럼 VCZ는 길거리에 그려진 욕설과 증오가 가득 담긴 단어들을 보기 예쁜 단어로 하나씩 바꾸어 가는데.. 더보기
서울시의 기발한 3.1 절 캠페인 - 페이스북에 태극기를 달자 페이스북에 태극기를 달자~!! 서울시의 소셜 3.1절 캠페인 3.1절을 맞이해 집집마다 태극기를 달곤 하는데, 이번에 서울시에서 재미있는 SNS 캠페인 광고를 했네요. 바로 페이스북에 태극기를 달자는 광고인데요, 지하철에서 우연히 발견하였습니다. 여보게 친구! 라면서 한 남자가 심각한 표정으로 지나가는 사람을 불러세웁니다. 그리고 자신의 손 위에 손을 달라고 하는데요. 이 남자의 손바닥 위에 손을 올리면 체온으로 인해 가려져 있던 QR코드가 나타납니다. 그렇게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만들어낸 QR코드를 열어보면 서울시에서 운영중인 소셜 3.1절 캠페인 - 페이스북에 태극기를 달자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http://socialevent.kr/31seoul 3.1절 서울시와 함께 페이스북에도 태극기.. 더보기
눈덮힌 아마존 탐험! 북극사막횡단! 그린피스 환경공익광고 언뜻보면 보통의 여행사 팜플렛처럼 보이지만, 내용을 자세히 읽어보면 지구 온난화와 기후변화에 대해 경고하고 있는 그린피스의 공익광고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눈으로 뒤덮힌 아마존, 물에 잠긴 에베레스트, 사막이 되어버린 북극, 그리고 물속에 잠겨버린 사하라 사막까지. 그 어느 것 하나라도 현실이 되었을 땐 다시 되돌리기 어려운 끔찍한 상황이 되어 있을 것이 분명합니다. 이러한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그린피스에서는 사람들의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한 광고를 제작하였습니다. 광고의 마지막 "The planet will change if you don`t change! 당신이 변하지 않는다면 지구는 변하게 될 것입니다." 라는 경고 문구를 보면서 무관심 속에 방치하고 있는 환경문제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이 될 .. 더보기
모피랑 가죽이 그렇게 좋아? WWF 동물보호 공익광고 이 광고는 WWF의 동물보호공익광고입니다. 언뜻 보면 동물처럼 보이지만 광고를 자세히 살펴보면, 그 동물들의 가죽으로 만든 제품들을 동물 대신 놓아두어 동물보호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렇게 매년 6억마리에 달하는 동물들이 가죽 때문에 죽어가고 있는데요, 인간의 과시적 소비와 이기심 때문에 이들 동물들은 현재 멸종의 위기나 잔혹한 도살 앞에 직면해 있습니다. 동물의 시체로 만든 제품을 신거나 두르고 있는 것이 더이상 쿨하고 멋지게 보이지 않는 세상, 동물들도 인간과 동일하게 행복하게 살 권리가 있는 세상을 기대해 봅니다. 더보기
사후장기기증 공익광고 The survival of 12,000 people depends on the willingness of their fellow men to donate organs after their death. It is the declared mission of the charity organisation FÜRS LEBEN (engl. FOR LIFE) to raise awareness for this unmatched act of solidarity by getting people to think intensively about the subject at least once in their lives. 이 광고는 독일에서 제작된 광고로 FÜRS LEBEN (FOR LIFE)라는 단체의 사후장기기증 공익광고이.. 더보기
언론과 표현의 자유, 엠네스티 공익광고 For many authors, their work means certain death. The campaign brings to life the very real risks that novelists, essayists, philosophers and journaliststake everyday by just speaking their mind. It is a visually arresting and dramatic defence of free speech. 위 광고는 독일에서 제작된 국제사면위원회, 엠네스티의 공익광고로서 언론과 표현의 자유가 억압받는 현실의 모습을 시각적으로 잘 표현하고 있는 광고입니다. 추천은 손가락 꾹 이러한 언론과 표현의 자유는 민주주의 사회의 발전에 있어 필수적인 요소임에도 .. 더보기
아직도 돌아오지 않는 사람들 - 엠네스티 공익광고 이 광고는 국제인권기구인 엠네스티의 공익광고입니다. 광고의 목적은 우루과이, 아르헨티나, 칠레등의 군사독재정권 하에서 학대나 고문 그리고 실종된 사람들을 기억하고 기리기 위한 광고인데요, 민주화가 이루어진 오늘까지 여전히 그들은 실종상태로 남아있습니다. 실종된 지인과 가족들의 즐거운 모습을 시간이 흘러 그대로 재현하고 있는 이 광고는 광고를 보는 사람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고 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도 비슷한 군사독재시절을 겪고 그 중에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당했기에 이 광고의 메세지가 더욱 진한 여운을 남기는 것 같습니다. 더보기
아동학대, 끝나지 않는 뫼비우스의 띠 - 공익광고 Y&R, México Y&R, México Y&R, México 70% of abused children turn into abusive adults. 이 광고는 가정내 아동학대의 악순환을 고발하기 위해 제작된 아동 구호 기구 "Save the children, Mexico"의 공익광고입니다. "Save the children"의 구호기금 조성을 위한 목적으로 제작된 이 광고는 지난 5월 멕시코에서 제작된 것으로 제 59회 칸 라이언즈 국제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 칸 국제 광고제) Outdoor 부분에서 금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주방, 침실, 거실이라는 각각의 시리즈에는 학대당하고 있는 아이와 그 아이가 커서 다시 .. 더보기
동전 한 닢의 기적 - 인터렉티브 공익광고 http://www.misereor.org/ 이 광고는 독일의 구호단체 misereor를 위해 제작된 인터렉티브 공익광고인데요, 최근들어 이러한 인터렉티브형 광고들이 많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형식의 광고는 일방적으로 메세지를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들을 직접 광고에 참여하게 함으로써 그들이 광고의 메세지에 더욱 친밀하게 다가설 수 있도록 도와주기 때문에 광고 효과가 높은 편입니다. 이 광고는 길거리에 설치된 자판기에 2유로 (약 2,800원)짜리 동전을 넣으면 그 동전이 경사로를 따라 굴러가며, 도미노처럼 설치된 메세지를 동작시킵니다 . 그런데, 그 표현 방식이 재미있는데, 각각의 메세지들은 디지털이 아니라 아날로그 방식으로 움직입니다. 영상 초반에도 이 광고의 제작과정이 잠시 보이는데요,.. 더보기
이 광고는 어떤 광고일까요? - 재미있는 해외공익광고 이 사진을 보고 어떤 광고인지 금방 느낌이 오시나요? 인쇄광고가 아니라 실제 거리에 설치된 광고라서 한번에 이해하기 어렵죠. 안내 문구라도 있으면 좋으련만... 힌트를 하나 드리면, 공익광고라는 사실입니다. 그래도 모르시겠다구요? 그렇다면 이 광고의 다른 시리즈를 두번째 힌트로 드립니다. 아래의 사진들을 보세요. "Pothole Season" 뜻의 의미를 알고 계신분은 금방 아셨을테고, 몰랐던 분들도 이제 눈치를 채셨을 것 같습니다. Pothole Season라는 말 자체는 우리나라에서는 생소한데요, 사실 우리도 자주 접하는 문제입니다. 보통 겨울이 지나고 해빙기가 올 때 일교차로 인해 도로가 녹았다 어는 과정을 반복하게 되는데요, 그 과정에서 물의 수축과 팽창으로 인해 도로가 파손되게 됩니다. 이러한 .. 더보기
감성에 호소하는 쉐보레의 과속금지 공익광고 Speed can make people suffer. Drive Carefully. 이 광고는 아르헨티나에서 제작된 쉐보레의 과속금지 공익광고입니다. 각각의 포스터에는 아들, 아내, 그리고 할머니가 슬픈 표정으로 울고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자세히 보면 눈물이 아래가 아니라 수평으로 흐르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 눈물은 바로 차량의 속도감을 표시한 것인데요, 빠른 속도가 결국 사고로 이어져 눈물이 되어 흐른다는 사실을 감성적으로 표현한 광고입니다. 속도를 눈물로 표시한 아이디어가 돋보여서 그런지 포스터 아래의 작은 쉐보레 마크가 여느때 보다 크게 다가오네요. 더보기
사랑을 연결해주세요. - 적십자사 공익광고 지난 번 공익광고 시리즈에 이어 적십자사의 광고를 더 올려봅니다. 이 광고는 지난번 광고처럼 직관적으로 적십자사의 활동을 이해할 수 있는 광고입니다. 재난을 겪고 있는 사람들의 위험을 찢어진 사진으로 표현하고, 그 사람을 도와주기 위한 적십자의 노력을 십자 모양의 빨간 테이프로 표현한 광고인데요, 간단하면서도 직관적인 이해가 돋보이는 광고지만, 아이디어 측면에서는 그다지 새롭지 않은 광고입니다. 왜냐하면 이전에도 적십자사 마크를 테이프나 밴드로 차용한 광고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동일한 광고가 반복되었다는 것은 그 만큼 적십자사의 이미지를 홍보하는데 있어 도움이 된 아이디어라는 반증이겠지요? 처음 이러한 광고의 컨셉을 착상한 이에 대한 오마쥬로 위의 광고를 올려봅니다. 더보기
사랑을 더하세요 - 브라질 적십자사 공익광고 이 광고는 브라질에서 제작된 브라질 적십자사의 공익광고 입니다. "Plus Sign"이라는 제목으로 시리즈가 제작 되었는데요, 위기에 처하거나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는 장면이 감동적으로 다가옵니다. 적십자사는 전쟁의 참상을 목격한 뒤낭에 의해 부상당한 병사들을 돕기 위해 창설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종에 의해 창설되었는데요, 일제시대 잠시 일본적십자사에 흡수되기도 했지만, 임시정부시절 독립적인 단체로 독립군과 부상당한 동포들을 돕기 위한 활동을 했다고 합니다. 이처럼 오랜 역사를 가진 적십자사는 현재 전세계 각국에서 활동하고 있는데요, 이 광고는 브라질에서 활동하고 있는 적십자사의 활동을 홍보하는 동시에 사람들의 기부를 요청하기 위한 목적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이처럼 이 광고는 흑백사진 속.. 더보기
따뜻한 옷을 나누어 주세요 - 공익광고 이 광고는 "Samusocial"이라는 단체에서 시작한 "The warming hanger"라는 공익광고입니다. 이 단체에서는 겨울이 다가오는 동안 추위로 죽어가는 노숙인들을 주목하기 시작했는데요, 사람들로부터 성금을 모으기 시작하면 실제적으로 노숙인들을 돕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시도한 방법이 바로 "The warming hanger " 운동입니다.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 단체에서는 각 세탁소에 광고의 협조를 요청하고 세탁물 옷걸이에 이 광고를 부착합니다. 그리고 세탁소에서 옷을 찾는 고객들은 일회용 옷걸이에 걸린 이 광고 문구를 보게됩니다. 즉, 입지 않는 낡은 옷을 기증해 달라는 것인데요, 이렇게 기증된 옷은 노숙인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보낼 옷이 되는 것입니다. .. 더보기
잘못된 영화 - 이스라엘 알츠하이머 공익광고 오늘은 포스터가 아니라 이스라엘의 놀라운 공익광고 동영상 하나를 올려봅니다. 이 동영상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영화를 보러 관객들이 영화관으로 들어오기 시작합니다. 팝콘을 사며 곧 시작할 영화를 기대하는 관객들은 갑자기 자신들이 예매한 영화와 다른 영화가 방영되기 시작하는 것을 발견합니다. 이에 당황한 관객들은 주위 사람들에게 이 영화가 자신이 예매한 영화가 맞는지 확인해 보기도 하고 항의하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나기도 합니다. 하지만, 곧 영화관에는 탄성의 소리가 나오기 시작합니다. 그 잘못나온 영화는 영화가 아니라, 국제 알츠하이머병 의식주간을 홍보하기 위한 공익광고였기 때문이죠.이 공익광고는 10만여명에 달하는 이스라엘의 알츠하이머 환자들이 겪고 있는 혼란과 방향감각상실등의 문제를 관객들이 간접경.. 더보기
당신의 책을 버리지 마세요 - 도서 기부 공익광고 Don't throw out your books. Donate them. 이 광고들은 브라질에서 제작된 책 기부를 위한 공익광고입니다. 어딘지 모르게 익숙한 캐릭터들이 힘겹게 거리에서 생활하고 있네요. 누구인지 금방 알아볼 수 있으신가요? 거리의 노숙자가 되어 카트를 끌고 가는 첫 번째 포스터의 아이가 동화속에 나오는 빨강망토소녀입니다. 거리에 주저앉아 노숙을 하고 있는 것이 피노키오, 그리고 낡은 청바지를 입고 불을 쬐는 돼지들은 아기 돼지 삼형제의 동화속 주인공입니다. 저 멀리 늑대의 모습도 보이네요. 이 광고는 어린시절 읽곤 하는 동화책들과 같은 책들이 시간이 지나 볼 필요가 없어지면 버려지곤 하는데, 그 책들을 그냥 버리지 말고 기부를 하라는 내용의 광고입니다. 사실, 집에 보지 않는 책들도 언젠.. 더보기
오늘밤 집에 가는 길, 당신의 동승자는? - 남아프리카 음주운전 반대 공익광고 이 광고들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Brandhouse Drive Dry Initiative"라는 시리즈로 제작된 공익광고 입니다. 광고의 내용 자체도 독특하지만, 이 광고가 특히 흥미를 끄는 점은 광고를 발주한 회사가 바로 "Brandhouse"라는 남아프리카의 주류회사라는 점인데요, 이 회사는 이미 이러한 음주 운전 반대 공익광고로 2010년 칸 광고제에서 옥외광고 부분 동상을 수상을 경력도 있습니다. 우선 위의 인쇄광고를 살펴보면, 징그럽게 생긴 남자들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 사람들은 각각 한 성격하는 견인차 운전수, 타락한(?) 경찰, 그리고 호송차에서 당신을 기다리고 있는 당신의 감방 동료들인데요, 당신이 음주를 하는 그 순간, 이들과 함께 오늘밤을 보내야 하.. 더보기
당신에게는 따뜻한 집이 있나요? - 공익광고 이 광고들은 프랑스의 자선구호 단체인 "Fondation Abbé Pierre"의 공익광고 시리즈 입니다. 집 없이 살거나, 열악한 조건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대중의 광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한 옥외 공익광고인데요, 그 표현 방식이 흥미롭습니다. 첫번째 광고는 버스정류장에 게시된 옥외 광고인데요, 6평방 미터 크기의 버스정류장에 게시된 광고 속에는 실제 6평방 미터 속에서 살아야 하는 사람의 모습이 담겨있어서, 그 크기에서의 삶이 어떤가에 대한 가늠이 가능하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두번째 광고는 주차라인에 게시된 공익광고인데요, 7평방미터에 해당하는 주차 공간 속에 7평방미터의 크기에서 살아야 하는 사람들의 삶이 광고 속에 담겨져 있습니다. 주차를 위해 주차라인에 서 본다면 숫자로 나타난 피상적인 크기.. 더보기
유타주의 재미있는 음주운전 반대 공익광고 Utah Department of Highway Safety: Alcohol Cuffs 위 광고는 유타주의 도로안전과의 음주운전 반대 공익광고 시리즈입니다. 술잔의 술이 흔들려 밖으로 흘러 나왔을때의 모습을 수갑으로 표현한 방식이 재미있는데요, 흥미로운 아이디어를 이미지로 연출한 방식이 놀랍습니다. 아이디어는 뛰어나지만, 그 아이디어를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면, 광고의 전달력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데, 이 광고는 뛰어난 연출 덕분에 깔끔하고 직관적으로 광고의 메세지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보통 음주운전 광고가 끔찍한 장면이 많은데요, 이 광고의 세련된 표현방식이 마음에 듭니다. 더보기